• 북마크
  • 1:1문의
  • 새글

커뮤니티

마에다 무너졌군요

46 2017.07.10 17:22

별점

  • - 별점통계:
  • - 평점 : 0점 (0명 참여)

짧은주소

본문

4회를 못버티고 이대로 핸진이로 가는걸까요?
현진이도 그렇고 승환이도 그렇고 라이벌이 못해줬으면 하는바램이 없어 졌으면 하네요 실력으로 이겼으면 좋겠어요
인생을 쉽게 사는 방법이 두 가지 있는데, 하나는 모든 것을 믿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모든 것을 의심하는 것이다. 창업을 할 당시 아버지의 차고에서 시작한것이 바로 부모님에 대한 어릴때의 추억과 푸근함의 애착 이었습니다. 음악은 인류가 이해할 수 없는 더 높은 인식의 세계로 이해할 수 있도록 이끄는 영적인 출입구이다. 마에다 무너졌군요 ​그들은 변화는 피할 수 없는 것이며 자신들은 그 변화에 적응할 능력이 있다고 믿는다. 걱정의 22%는 사소한 고민이다. 걱정의 4%는 우리 힘으로는 어쩔 도리가 없는 일에 대한 것이다. 마에다 무너졌군요 만일 어떤 사람이 그가 지니기에는 너무 큰 것을 갖게 되면 재난을 당하게 된다. 저하나 공부시키고 훌륭한 사람 만들기 위해 저희 어머니와 누이가 참 많은 고생을 했습니다. 마에다 무너졌군요 명예를 잃은 자는 다른 어떤 것도 잃을 수 없다. 마에다 무너졌군요 거슬러오른다는 건 또 뭐죠 거슬러오른다는 것은 지금 보이지 않는 것을 찾아간다는 뜻이지. 마에다 무너졌군요 나는 성공의 열쇠는 모른다. 그러나 실패의 열쇠는 모두의 비위를 맞추려 하는 것이다. 한글재단 이사장이며 한글문화회 회장인 이상보 박사의 글이다. 우리네 세상.. 애써, 감추려는 아픔 보다 어루만져야 할 부끄러움이 훨씬 많습니다. 한여름밤에 꾸는 짧은 꿈일지도 모르는 생. 미워하기에는 너무 짧다. 욕심만 채우며 질투하고 경쟁만 하며 살기에는 너무 짧다. 현재뿐 아니라 미래까지 걱정한다면 인생은 살 가치가 없을 것이다.모든 세대는 예전 패션을 비웃지만, 새로운 패션은 종교처럼 받든다. 유쾌한 표정은 착한 마음을 나타낸다. 시간이 이르면 이르다고 해서, 시간이 늦으면 늦었다고 해서 일을 하기를 싫어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부디 게으르지 말아야 한다. 벤츠씨는 급히 환한 불을 켜고 바이올린을 이리저리 관찰하기 시작했다. 예술가가 성직자나 목사가 될 필요는 없지만, 그를 따르는 사람들을 위한 따뜻한 마음을 가져야만 한다. 나는 내 삶의 어떠한 확신도 갖고 있지 않다, 하지만 별들의 풍경은 나를 꿈꾸게 한다. 마에다 무너졌군요 네 영감과 네 상상력을 가라앉히지말라; 규범의 노예가 되지 말라.
0
좋아요!
- 표태국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 회원등급 : 지하계/Level 2 - 포인트 : 20
레벨 2
경험치 580

Progress Bar 95%

- 가입일 : 2017-07-03 17:51:38
- 서명 :
- 자기소개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46건 1 페이지
제목
표태국 아이디로 검색 2017.07.22 3 0
표태국 아이디로 검색 2017.07.22 6 0
표태국 아이디로 검색 2017.07.22 5 0
표태국 아이디로 검색 2017.07.22 6 0
원준희 아이디로 검색 2017.07.22 8 0
원준희 아이디로 검색 2017.07.22 8 0
원준희 아이디로 검색 2017.07.22 8 0
원준희 아이디로 검색 2017.07.21 14 0
표태국 아이디로 검색 2017.07.21 13 0
원준희 아이디로 검색 2017.07.21 14 0
원준희 아이디로 검색 2017.07.21 13 0
원준희 아이디로 검색 2017.07.21 12 0
표태국 아이디로 검색 2017.07.21 10 0
원준희 아이디로 검색 2017.07.21 8 0
표태국 아이디로 검색 2017.07.20 12 0
월간베스트

최신글이 없습니다.

닉네임 0000.00.00
LOGIN
Ranking

    출력할 랭킹이 없습니다.

  • 01 제이피
    4,620
  • 02 박재현
    2,500
  • 03 효니꼰듀
    2,405
  • 04 마포구주민
    2,400
  • 05 고니고니
    2,300
  • 06 박익진
    2,300
  • 07 임준
    2,109
  • 08 촌뜩
    2,105
  • 09 남신상남자
    2,100
  • 10 입문초보
    2,100
  • 01 MAXQ-ES
    2,383
  • 02 MAXQ-ED
    1,978
  • 03 제이피
    1,138
  • 04 park
    1,070
  • 05 염동혁
    970
  • 06 코코바이킹
    826
  • 07 남경석
    750
  • 08 박용회
    620
  • 09 별명없음
    617
  • 10 표태국
    580